[33회 골든] 아이콘, 대상 심사에서 심사위원 최다 득표..음원 대상

2019-01-05 09:03 오후
tag.
[일간스포츠=황지영 기자] 제33회 골든디스크어워즈는 기본 가치인 ‘공정’에 ‘공감’을 더했다. 전 세대가 수긍할 수 있는 수상자를 배출한 가운데 영광의 음원 대상 트로피는 그룹 아이콘(iKON)에 돌아갔다.

디지털 음원 부문은 2017년 12월부터 2018년 11월까지 발매된 음원을 기준으로 2018년 12월 말까지의 이용량을 집계(가온차트 기준)했다. 한 아티스트가 발표한 음원이 복수일 경우, 심사 기준내 최고 이용량을 기록한 대표 음원만을 후보로 올렸으며 본상 및 대상 심사에선 예능·드라마 O.S.T 등 프로젝트성 음원을 제외했다.

종합 점수는 음반 부문과 동일하게 판매량(70%), 전문가 심사(30%)를 합산해 산정했다. 가온차트 이용량 집계를 점수로 환산해 정량평가 자료로 삼았다. 정성평가는 골든디스크어워즈 집행위원회·국내 주요 음원 유통사 관계자·방송사 PD·평론가·가요 담당 기자 등 가요 전문가 30인으로 구성된 심사위원이 맡았다.

특히 이번 집행위원회는 차트 신뢰성에 대한 열띤 토론을 벌였다. 지난 해 음악 소비자 다수의 지지를 받지 못한 몇몇 음원들이 음원사이트 1위에 오르면서 실시간 차트의 신뢰성에 의문이 제기된 바, 더욱 공정하고 설득력있는 심사가 요구됐다. 이에 집행위원회는 “정성평가 반영율을 올려, 대중이 선택한 음원 이용량 지표와 별도로 각 수상자들의 면면을 고려해 심사했다”고 밝혔다.

심사 결과는 올해 음원 대상을 놓고 YG 집안 싸움이 벌어졌다. 아이콘과 블랙핑크가 음원 이용량도 높았고 정성평가에서도 선두를 다퉜다. 심사위원 점수가 3.4점 차이에 불과했을 정도로 올 한 해 막강했던 YG 음원파워를 실감하게 했다.

대상을 받은 아이콘의 ‘사랑을 했다’는 올해의 음원을 묻는 주관식 심사에서 30표 중 17표를 받으며 최다 득표했다. 가요 전문가들이 가장 많이 ‘올해의 노래’로 ‘사랑을 했다’를 뽑았다. 뒤를 이어 방탄소년단(9표), 블랙핑크(1표), 트와이스(1표), 블랙핑크 (1표), 지코(1표)에 돌아갔다. 본상 수상자를 뽑는 복수 선택 심사에선 아이콘이 방탄소년단(29표), 블랙핑크(27표) 다음으로 높은 25표를 받았다. 아이콘은 대상 심사에서 최다 득표를 받고 음원 이용량 점수에서 압도적으로 높은 최고 상위 성적을 받으며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골든디스크어워즈 집행위원회는 “가요 시장의 발전 속에 음원 발매 형태와 방식이 다양해진 것처럼, 음원 이용 플랫폼도 점차 넓어지고 있다. 골든디스크어워즈는 공정과 신뢰를 최우선 가치로 두고 급변하는 가요 시장의 트렌드와 흐름을 유연하게 반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019. 1. 5.